소니 미러리스 카메라와 마이크 프리앰프 리미터

리미터가 작동하지 않았을 때의 정상적인 사인파 파형

소니 미러리스 카메라에 무선 마이크 수신기나 외장 레코더를 연결해서 사용할 때 카메라의 입력 레벨은 최저로 하고 수신기 게인 또는 외장 레코더 출력을 올려서 약 -12dB로 맞춰서 사용하는데 카메라 레벨을 1로 설정했을 때 프리앰프 노이즈는 가장 작지만 리미터가 너무 빨리 작동해서 조금만 마이크 소리가 커도 찌그러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래서 좀 더 정확하게 소니 미러리스 카메라들의 리미터가 레벨 설정에 따라서 어떻게 작동하는지 테스트를 해 보았습니다.​

수신기 출력 볼륨은 동일하고 카메라 입력 레벨을 1에서 5까지 바꾸면서 레퍼런스 사인파의 소리 크기를 올리면서 테스트 해 본 결과입니다.​

리미터 작동 여부는 녹음된 사인파의 파형 위쪽을 보면 되는데 첫번째 스크린샷이 정상일 때 파형이고 아래 이미지부터는 리미터가 작동해서 파형 위쪽이 찌그러지기(클리핑 되기 시작함) 시작하는 지점입니다.

결과를 보면 카메라 레벨을 1로 설정했을 때 리미터가 가장 빨리 작동합니다(측정 스피커 오디오 레벨 84%).

나머지 레벨에서는 거의 동일한 수준인데 2로 했을때 리미터가 가장 늦게 작동해서 다이나믹 레인지는 2로 했을 때가 그나마 좋은것 같습니다.​

결론 : 무선 마이크 수신기 또는 외장 레코더 출력을 소니 미러리스에 연결해서 사용할 때 카메라 입력 레벨은 가능하면 1은 피하고 2~5정도가 적당.​

테스트 해 본 기종 : 소니 a7s, a7s2, a7s3, fx3, a6400, a6600​

사실 소니에서 펌웨어 업데이트로 마이크 입력의 리미터를 끌 수 있게 해주면 모든 문제가 해결됩니다.

“소니 미러리스 카메라와 마이크 프리앰프 리미터”에 대한 2개의 댓글

  1. 카메라로 사인파를 어떻게 녹음하신 걸까요?
    스피커로 사인파를 출력하고 카메라 마이크로 그것을 녹음한 파일과, 스피커로 출력한 원래 사인파 파일 이렇게 둘을 비교하신 건가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