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QA 음원의 진실

온라인 음원 시장에서 고음질 코덱과 이것을 지원하는 오디오 기기들은 소비자를 현혹시키고 새로운 소비를 유발하는데 휼륭한 원동력이 됩니다.

FLAC(Free Lossless Audio Codec)처럼 누구나 자유롭고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무손실” 압축 코덱과 비교하면 MQA 코덱은 고음질 음원과 전용 디코딩 하드웨어라는 달콤한 유혹으로 얼마나 쉽게 소비자를 우롱하고 주머니를 털어갈 수 있는지 잘 보여주고 있는 사례라고 할 수 있습니다.

MQA 코덱의 실체를 잘 보여준 영상이 있습니다.

테스트 결과의 요약

  • MQA는 원본의 샘플레이트와 관계없이 무손실이 아니다.
  • 대부분의 MQA 음원이 44.1kHz 마스터(원본)를 인코딩한 것이고 고주파(나이퀴스트 한계 = 44.1kHz/2) 컨텐츠를 포함하고 있지 않다.
  • 원본 음원에 고주파 데이터가 존재할 경우 MQA에서는 이것이 상호 변조(intermodulation)에 의해 가청 주파수 영역 내의 왜곡이 된다(왜 이렇게 되는지는 링크 참고: 샘플 레이트는 높을수록 좋을까?).
  • MQA는 고주파 컨텐츠를 복원하지만 잡음과 artifact이 생기며 다이나믹 레인지가 줄어든다(위 세번째와 같은 이유).
  • 원본 트랙이 16bit/44.1kHz인 경우 Tidal은 더 이상 무손실 FLAC을 제공하지 않으며 “Master”와 “HiFi”는 차이가 없다.
  • 원본 트랙이 24bit이면 비트뎁스를 줄이고(= 다이나믹 레인지 감소) 샘플레이트가 44.1kHz가 아닌 경우에는 리샘플하므로 무손실이 아니다.
  • 원본의 비트뎁스/샘플레이트가 16bit/44.1kHz 보다 높은 경우에 MQA 인증(Authentication)은 더 이상 무결성을 보장하지 않는다.

추가 사항

테스트 결과로만 보면 영상에서 내린 결론이 대부분 맞다고 생각됩니다.

현재 반론으로는 원본의 샘플레이트가 16bit/44.1kHz인 것을 어떻게 알 수 있는가에 대한 것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FLAC 파일에 기록되는 마스터 원본의 정보로 충분히 알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논란의 여지는 그다지 없어보입니다.

캐나다의 싱어송라이터인 닐 영이 MQA 코덱의 불합리함을 인지하고 Tidal에서 본인의 앨범을 삭제하면서 남긴 글 중에 이런 것이 있습니다.

링크: https://neilyoungarchives.com/news/1/article?id=Tidal-Misleading-Listeners

“타이달의 마스터는 내가 만든 마스터 원본이 아니며 로열티를 받기 위한 수단이다. 그 로열티를 청취자가 내야하는 것에 나는 찬성하지 않는다.”

이 글은 내용을 추가/업데이트하겠습니다.


ejim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MQA 음원의 진실”에 대한 한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