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4Hz 모니터와 캡처 카드

120Hz / 144Hz 이상 고주사율의 모니터와 최고 60Hz Passthrough만 지원하는 캡처 카드(보드) 사용시 발생하는 문제와 해결 방법(?)입니다.

물론 고주사율 패스스루를 지원하는 캡처 카드를 쓰거나 아예 캡처 카드를 사용하지 않고 NDI 를 사용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1. 디스플레이 복제

144Hz 모니터는 DP 또는 DVI 케이블로 캡처 카드는 HDMI로 그래픽카드에 각각 연결합니다.

디스플레이 복제

이렇게 연결하면 캡처 카드를 모니터로 인식하는데 이 두개 모니터를 “디스플레이 복제” 모드로 사용하는 방법입니다.

가장 간단한 설정이고 144Hz 모니터에서 높은 프레임수를 유지하면서 게임 할 수는 있지만 60Hz만 지원하는 캡처 카드에서 화면이 찟겨보이는 테어링(티어링)이 발생하고 이것이 그대로 송출/녹화되는 문제가 있습니다.

화면 테어링(screen tearing)이 무엇인가? 는 링크 참고.

고주사율 모니터를 120Hz로 즉, 캡처 카드의 최대 주사율 절반으로 설정하면 테어링 현상이 줄어들긴 하지만 완전한 해결책(게임의 최대 프레임도 120 fps가 되어 버림)은 아니며 아래 2번과 같이 디스플레이 확장과 OBS 미리보기를 사용해야 테어링 없이 송출/녹화가 가능합니다.

2. 디스플레이 확장

디스플레이 확장

동일한 방법으로 모니터와 캡처 카드를 각각 연결하고 캡처 카드를 디스플레이 확장으로 설정합니다.

게이밍 PC에서 OBS를 실행하고 비디오 설정에서 출력 해상도를 모니터로 잡혀 있는 캡처 카드 해상도와 송출할 FPS로 설정합니다(예: 1920×1080 / 60 fps).

전체화면 프로젝터(미리보기) 대상을 캡처 카드로 설정

다음 송출할 화면을 소스(게임)에 추가하고 전체화면 프로젝터(미리보기)의 대상을 모니터로 인식되어 있는 캡처 카드로 지정합니다(OBS 윈도우의 미리보기는 꺼버려도 됩니다).

이제 송출 PC의 OBS에서 소스에 캡처 카드를 추가해서 송출/녹화하면 되고 테어링 현상은 해결됩니다.

물론 두가지 방법 모두 그래픽 카드가 두대의 모니터에 출력을 하게 되는 것과 같아서 패스스루 보다는 부하가 더 걸리고 그만큼 게임의 프레임수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사실이지만 PC 성능에 따라 그 차이가 그다지 크지 않을 수 있습니다.

iGPU 다중 모니터(multi-monitor

참고: 인텔 CPU 내장 그래픽 카드 사용이 가능하다면 바이오스에서 iGPU 다중 모니터(multi-monitor) 기능을 활성화하고 캡처 카드를 메인보드 HDMI에 연결해서 부하를 분산시켜 보는 것도 좋습니다.

“144Hz 모니터와 캡처 카드”에 대한 6개의 댓글

  1. 글 잘 읽어봤습니다. 어떻게 하는 건지는 직접 따라해봐서
    알겠는데요. 제 상황에서 약간 문제가 있어서 질문 드립니다

    제가 현재 LG 27GN950 모니터를 주 모니터로 쓰고 있는데
    대충 스펙이 4K 144Hz HDR 입니다. DP 1.4DSC로 연결 되어 있어요.

    송출컴의 캡쳐카드는 에버미디어 LIVE GAMER 4K고요.
    얘는 4K 60FPS HDR까지 캡쳐 가능이죠.

    게임컴 그래픽카드는 3080입니다. DP 3개 HDMI 1개.

    이 글의 방법대로 해보니 제 모니터의 기능은 다 쓸 수 있어서 좋고 게임컴 OBS에서 소스 추가 시 게임 화면만 잡으면 송출컴에 잘 전송이 되서 잘 나옵니다.
    게임컴 OBS에서 기본 캔버스 해상도는 당연히 4K 60FPS로 해놨습니다.

    근데 소스를 디스플레이로 추가를 하면 거의 화면 정지 수준으로 전송이 되네요. 게임컴에서는 아무 문제없이 화면이 바뀌고 있는데…
    송출컴 OBS상에서는 1프레임 나오고 한참 있다가 한장면 나오고 뭐 이런식입니다

    다시 말해서 소스를 특정 프로그램만 잡으면 아무 문제없이 캡쳐가 되는데 진짜 순수하게 게임컴 화면을 계속 보여주기 위해 디스플레이를 소스로 잡으면 저래요…ㅠㅠ

    글로만 써서 제 상황이 제대로 전달되었는지 모르겠지만
    왜 그럴까요…해결법이 있을까요..

    염치없지만 질문 드려봐요

    1. 아 제가 약간 오해하게 적어둔게 있는데 게임컴 obs에서도 마찬가지로 주 모니터에서 일어나는 화면변화를 못 잡아줍니다…

  2. obs에 로그파일 올리기 기능이 있습니다. 문제가 생기는 상황에서 현재 로그 파일을 올리고 주소를 알려주시면 보고 답변드릴 수 있습니다.

    1. 원인 알아냈습니다. 정확한 원리는 모르겠는데 주 모니터의 HDR 기능을 윈도의 디스플레이 설정에서 꺼주면 디스플레이 캡쳐에서 그 어떤 랙도 발생하지 않네요. 젠장…요즘 시대에 OBS 같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가…그것도 사용자가 겁나 많고 활발하게 개발이 이루어지는 프로젝트인데 아직도 HDR 지원을 안 한다니 실망이네요.

  3. 북치고 장구치고 혼자 생쇼 중인데요.

    위의 의견 다시 바꾸겠습니다.

    원인은 각 모니터의 출력 대역폭 문제였습니다.

    아마 OBS 자체는 아무 문제가 없는거 같습니다.

    주모니터 : DP 1.4 4K HDR True 10bit RGB 또는 YCbCr,YUV 4:4:4 지원 (DP 1.4 는 규격상 DSC이용 시 8K 30Hz까지 됨)

    보조모니터: DP 1.2 4K HDR 4:4:4 60Hz지원이긴 한데 대역폭이 모자란듯 합니다. (실제 모니터는 QHD 165Hz 8bit SDR로 작동중)

    주모니터를 엔비디아 제어판 가서 일부러 화질을 저하 시켰습니다.

    HDR 켜고 8비트로 내리고 RGB가 아닌 YCbCr 4:2:2로 세팅 했습니다. (이 세팅은 DP아닌 HDMI 2.0B의 최고 화질 세팅입니다)

    그리고 나서 보조모니터에 OBS 띄우고 미리보기를 보면서 주모니터에서 영상을 재생한다던지

    바탕화면에 마우스 드래그를 해서 드래그 영역이 생기나 안 생기나를 살펴보니 완벽하게 재생되었습니다.

    그런고로…결국 제가 가진 보조모니터의 대역폭에 의한 문제였네요…

    하아…결론을 내자면 지금 제가 가진 주 모니터의 기능을 다 쓰려면…보조모니터도 동급으로 맞춰야 한다는 소리가 되네요..ㅜㅜ

    1. 해결하셨으니 다행이고 내용 남겨주셔서 고맙습니다. 비슷한 문제가 있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겠네요.
      obs가 당분간은 hdr을 지원하지 않을것이라고 개발자가 직접 이야기 한 적이 있습니다. 어차피 아직은 유튜브 말고는 hdr 스트리밍 지원하는 곳도 제대로 없긴하구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