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4Hz 모니터와 캡처 카드

120Hz / 144Hz 이상 고주사율의 모니터와 최고 60Hz Passthrough만 지원하는 캡처 카드(보드) 사용시 발생하는 문제와 해결 방법(?)입니다.

물론 고주사율 패스스루를 지원하는 캡처 카드를 쓰거나 아예 캡처 카드를 사용하지 않고 NDI 를 사용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1. 디스플레이 복제

144Hz 모니터는 DP 또는 DVI 케이블로 캡처 카드는 HDMI로 그래픽카드에 각각 연결합니다.

디스플레이 복제

이렇게 연결하면 캡처 카드를 모니터로 인식하는데 이 두개 모니터를 “디스플레이 복제” 모드로 사용하는 방법입니다.

가장 간단한 설정이고 144Hz 모니터에서 높은 프레임수를 유지하면서 게임 할 수는 있지만 60Hz만 지원하는 캡처 카드에서 화면이 찟겨보이는 테어링(티어링)이 발생하고 이것이 그대로 송출/녹화되는 문제가 있습니다.

화면 테어링(screen tearing)이 무엇인가? 는 링크 참고.

고주사율 모니터를 120Hz로 즉, 캡처 카드의 최대 주사율 절반으로 설정하면 테어링 현상이 줄어들긴 하지만 완전한 해결책(게임의 최대 프레임도 120 fps가 되어 버림)은 아니며 아래 2번과 같이 디스플레이 확장과 OBS 미리보기를 사용해야 테어링 없이 송출/녹화가 가능합니다.

2. 디스플레이 확장

디스플레이 확장

동일한 방법으로 모니터와 캡처 카드를 각각 연결하고 캡처 카드를 디스플레이 확장으로 설정합니다.

게이밍 PC에서 OBS를 실행하고 비디오 설정에서 출력 해상도를 모니터로 잡혀 있는 캡처 카드 해상도와 송출할 FPS로 설정합니다(예: 1920×1080 / 60 fps).

전체화면 프로젝터(미리보기) 대상을 캡처 카드로 설정

다음 송출할 화면을 소스(게임)에 추가하고 전체화면 프로젝터(미리보기)의 대상을 모니터로 인식되어 있는 캡처 카드로 지정합니다(OBS 윈도우의 미리보기는 꺼버려도 됩니다).

이제 송출 PC의 OBS에서 소스에 캡처 카드를 추가해서 송출/녹화하면 되고 테어링 현상은 해결됩니다.

물론 두가지 방법 모두 그래픽 카드가 두대의 모니터에 출력을 하게 되는 것과 같아서 패스스루 보다는 부하가 더 걸리고 그만큼 게임의 프레임수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사실이지만 PC 성능에 따라 그 차이가 그다지 크지 않을 수 있습니다.

iGPU 다중 모니터(multi-monitor

참고: 인텔 CPU 내장 그래픽 카드 사용이 가능하다면 바이오스에서 iGPU 다중 모니터(multi-monitor) 기능을 활성화하고 캡처 카드를 메인보드 HDMI에 연결해서 부하를 분산시켜 보는 것도 좋습니다.

Leave a Reply